하나

2018.12.28 21:54


다가오면 도망갈거면서

애타게 그대의 이름을 부르짖는다.


'잡생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하나  (0) 2018.12.28
선악의 저편  (0) 2018.12.22
As you already know...  (0) 2018.11.23
멍하니 있을 때 시간 때울 것이 피요하다  (11) 2018.10.16
내 블로그에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가;;;  (10) 2018.10.15
2012년 8월 16일, 오후 11:36  (0) 2015.02.03

Kasie 잡생각